올 상반기 희망가게 창업지원에 선정된 엄마사장님들 중 
국수집을 준비하는 분이 계십니다.

대도시가 다 그렇듯 4천만원 가지고 창업을 할 만한 곳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가게세가 비싸고 인테리어 비용도 만만치 않으니까요.
7월 말, 그래도 고르고 골라  드디어 가게터를 계약했습니다.

일꾼들은 엄마사장님의 창업을 도우며
한여름에 뜨끈한 어묵과 국수가 영 안어울려
초반에 자리를 못잡으면 어쩌나 걱정을 했습니다.

그런데. 오.마이.갓! 엉뚱한 곳에서 사고가 터졌습니다.

계약한 가게터에 이전 사업자가 설치해 놓은 집기며 설비를 철거하던 철거업자가
기한도 안지켜, 일도 말꼽이 안해, 거기다 어이없게 비용도 더 청구해 와

“당신이랑 일 안하겠다. 계약금 돌려달라.” 했더니
“배째-” 하고는 연락을 딱 끊어 버렸다 합니다.

헉. 세상에 이런 못된 인간을 봤나.

그래서 안되겠다 싶어 사업장으로 찾아나서니 
이런.. 이 철거업자를 만났던 업장은 그의 사업체가 아니었습니다.
뜨내기 사기꾼한테 당한겁니다.

아니 세상에 등 쳐먹을 사람이 없어서
아이들 키우며 꿋꿋하게 살아보겠다는 우리 엄마사장님 눈물을 뽑다니. 몹쓸 인간.

하지만. 걱정마세요. 바로 법적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신고하고, 민사걸고. 빠른 처리에 조만간 문제가 원만히 처리가 될 듯합니다.

그리고
엄마사장님도 걱정마세요.
툭툭 털고 일어나실껍니다.

가게 앞에는 우리 사장님에
맛깔나는 어묵과 국수를 기다리는
손님들과 아이들이 있거든요.

엄마사장님,
아자.아자.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