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희망가게가 세대 대물림을 끊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2012년 9월 13일 오후 5시.
오전 9시 부터 시작한 현장실사를 마치고 사무실에 귀사 하였습니다.

현장실사란? 희망가게 지원자의 최종 선정을 앞두고, 가정방문을 하여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어떻게 사시는지도 확인하면서 차후 희망가게 담당자들과 라포 형성을 하는 중요한 일정입니다.

집안에서 보는 것과 심사장에서 지원자 혹은 면접자로 보는 것은 확실이 다릅니다.
안에서 엄마로 불리우는 것과 밖에서 사장으로 불리우는 것의 차이라고 할까요?

이런저런 세월 살아온 이야기를 들으며,
마음이 많이 아픈 날입니다.
TV 드라마에서나 나올법한 억울하고, 억장 무너지는 이야기들이 담담하게 들려옵니다.
억지로 눈물도 참고, 한숨도 쉬고, 욕을 꾹꾹 참아가며 듣습니다.

어떻게 그런 남편이 있을 수 있는지,
어떻게 그런 시댁이 있을 수 있는지,
어떻게 그런 친정이 있을 수 있는지…

남편도 없고, 친정도 없는,
망망대해 혼자 아이와 함께 있는 엄마를 봅니다.

 상처 받아 겉도는 자녀 이야기를 들을 때,
가진 것이 없어 자녀가 한국의 내노라하는 사립 대학에 붙었어도
전문학원에 장학생으로 보냈노라는 이야기를 들을 때,
본인도 새엄마에게서 자라 많이 외로웠는데,
이혼과정에서 아이를 뺏겨 시댁에서 새엄마 밑에서 자녀가 자란다는 소리를 들을 때,

혹여, 삶이 대물림 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섭니다. 

어느 한 시점에 아버지가 없어도, 돈이 없어도
누군가 사회에서 지원만 잠깐 해주었어도……

희망가게가 대물림 되는 고리를 끊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못 배우고, 가진 것 없는 엄마가 돈 많이 벌어
자녀 잘키우고, 시집 장가 잘 보내 정말 떵떵 거리고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그 엄마들이 그 모습 보면서 행복하게 울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은 소리없는 울음을 들으며 먹먹한 날이였습니다.

 

<희망가게>는
저소득 한부모 여성가장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 무보증 신용대출(마이크로크레딧)방식으로 창업을 지원합니다.
2004년을 시작으로 2012년 5월 현재 수도권을 비롯 부산, 대전, 대구, 광주에 이르기까지 125개의 사업장이 문을 열었습니다.
나눔의 선순환을 지향하는 희망가게, 창업주들이 매월 내는 상환금은 창업을 준비하는 또 다른 여성가장의 창업자금으로 쓰입니다.
 
<아름다운세상기금>은
서경배(아모레퍼시픽 대표를 비롯한 그 가족은 2003년 6월 한부모 여성가장의 경제적인 자립을 지원하는 <아름다운세상기금>을 조성하였습니다. 이 기금은 우리 사회 가난한 어머니들과 그 자녀들이 건강하고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길 바랬던 故 서성환(아모레퍼시픽 창업주) 님의 마음과 고인에 대한 유가족의 존경이 담겨져 있습니다.

 

 

2 개의 댓글들

  1. 푸른하늘

    오늘 하루를 마무리 지으며 그래도 감사기도 드립니다.
    길을 걷다가도…
    밥을 짓기위해 쌀을 씻다가도 설걷이를 하다가도 나즈막이
    노래부르듯 감사기도 드립니다.
    아들녀석과 내가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한집에서 함께 할수 있음을…
    때로는 웃기도하고 울기도하며 그렇게 알콩달콩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다른 친구들 처럼 아빠가 없어서 엄마가 너무 미안해.
    아빠 역할을 대신해줄수 없어서 미안해라고 하자 열세살 6학년인 아들녀석이 말합니다.
    엄마와 함께 살수 있어서 나름 많이 행복하다며 그렇게 엄마인 저를 위로해줍니다.
    그래서 저는 힘이납니다.
    아들녀석과 함께 지금보다 더 많이 행복해지기 위해 더 열심히 살겠습니다.
    아들녀석이 저를 엄마라고 불러주는 한
    하늘아래 남쪽나라 빛고을 무등산 아래서
    대로는 아픈 시련이 닥쳐와도 좌절하지 않고
    넘어져도 쓰러져도 오뚝이처럼 일어나
    저는 제안에 작은 기적을 일으키기 위해 하루하루 희망의 촛불을 켜며
    또 다른 나에게 희망이고 빛이되는 삶을 살겠다고 다시 한번 다짐해 봅니다.
    이번 24차 아름다운희망이 내가 아닌 다른이의 것이라면 더욱더 열심이 준비하겠습니다.

  2. 달콤이

    다음번엔 푸른하늘님의 희망이 되면 좋겠네요! 화이팅입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