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에서도 희망가게를 창업할 수 있어요!

전주, 군산, 익산 등 3개 지역 대출지원 사업 확대

 

희망가게는 2004년 서울을 시작으로 2007년 부산, 2008년 광주·대전·대구, 2012년 강원 지역(원주·춘천)까지 사업을 확대하였습니다. 전국에서 전북과 제주를 제외한 대부분의 도시지역에서 희망가게를 창업 수 있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왜, 군 단위나 작은 도시에선 희망가게 창업을 할 수 없냐’는 문의를 하시는데요. 희망가게 사업이 4,000만원 소액의 도시형 창업에 가까운 특성과 단순히 돈만 빌려주는 사업이 아닌 사후관리자가 오픈부터 운영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사업 특성으로 인한 지리적 한계 때문에 지역을 한정 지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런 이유에서 수도권, 강원 지역을 제외한 광주전남, 대구경북, 대전충청, 부산경남 지역에서는 각 지역의 협력단체가 사업을 함께 운영하고 있습니다. 

 

 

 

희망가게는 광주전남지역은 <광주북구희망지역자활센터>, 부산경남지역은 <부산광역자활센터>,
 대전충청지역은 <대전여민회>, 대구경북지역은 <커뮤니티와경제>에서 함께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전북 지역 주민들의 요구와 사업확대 필요성이 제기 되었습니다. 

지원이 필요하고, 자립에 의지가 있는 분이 단 한분이라도 계시다면 사업을 확대해야 한다는 소명과 지리적 한계와 경제성, 사업의 효과성을 무시할 수 없는 현실 사이에서 고민이 지속되었습니다. 또한 사업의 연속성과 신뢰성을 때문에 함부로 지역을 확대했다가 축소하는 것도 쉽지 않은 결정이었습니다.  

지난 6월 초, 직접 전북지역의 6개 유관단체를 방문하여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그 결과 시범사업을 통해 사업의 가능성을 확인하기로 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2015년도 33차 창업대출지원부터, 시범적으로 전북지역 중 전주, 군산, 익산 3개 지역에서 대출지원사업을 시작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3차 창업모집(8월 모집)부터 전북 전주, 군산, 익산 지역에서 희망가게를 열 수 있다.  

 

33차 창업모집 접수는 8월 3일(월) ~ 9월 4(금)까지이며, 
자세한 내용은 아름다운재단 희망가게 02-3675-1240 으로 문의 전화주세요! 

전북지역에 희망의 씨앗을 심는 떨리는 마음으로 예비창업주분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33차 모집공고 바로보기  클릭!

 

<희망가게>
저소득 한부모 여성가장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 무보증 신용대출(마이크로크레딧)방식으로 창업을 지원합니다. 2004년을 시작으로 2015년 7월 현재 수도권을 비롯하여 원주, 춘천, 대전, 천안, 청주, 공주, 세종, 대구, 경산, 구미, 안동, 포항, 광주, 목포, 나주, 순천 부산, 김해, 양산, 창원, 울산에 이르기까지 240여 곳의 사업장이 문을 열었습니다. 나눔의 선순환을 지향하는 희망가게, 창업주들이 매월 내는 상환금은 창업을 준비하는 또 다른 여성가장의 창업자금으로 쓰입니다. 
 
<아름다운세상기금>
서경배(아모레퍼시픽 대표) 님를 비롯한 그 가족은 2003년 6월 한부모 여성가장의 경제적인 자립을 지원하는 <아름다운세상기금>을 조성하였습니다. 이 기금은 우리 사회 가난한 어머니들과 그 자녀들이 건강하고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길 바랬던 장원 서성환(아모레퍼시픽 창업주) 님의 마음과 고인에 대한 유가족의 존경이 담겨져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