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담 서늘 여름 공포. 차에 없는 그것

8월 3일 희망보따리 여름캠프 장소 답사 가는 날.

그 날도 비가 추적추적 내렸습니다.
그 즈음 해는 나왔다가 금방 사라져 버리는 날들의 연속이었습니다.

오후 2시 창업주 매장 도착.
얼른 강원도로 출발해야지, 안그러면 돌아오는 길이 늦을 것 같아
제촉하였습니다.

바로, 출발.

나의 “모닝”차는 아무일 없다는 듯
서울 도심을 빠져 나가기 위해 외곽 도로를 달립니다.

그런데…

차의 주유기 눈금이 밑에서 한칸 반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그때까지 저는 한 칸 반이면 서울에서 대전도 갈 줄 알았습니다.
이제 부터 주유소 찾아보자 ~

뭐, 갈 수 있겠지, 가다가 채우면 되겠지..
외곽 나오면 바로 주유소 있겠지…
톨게이트 지나면 있겠지….
……….

그런데, 외곽 나오니 바로 톨게이트 가는 도로
도로 나오니 바로 톨게이트…

톨게이트 통과 몇 분 후
차 운전 시작이후, 생전 보지 못한 주유등이 반짝
아주 크고 선명하게 켜져 버렸습니다.


 
고속도로 이제 올라왔는데.. 워째..

옆에 앉아 계시는 희망보따리 총무님.
그날, 직원이 사표를 휙 ~ 던진 날이라, 맘이 좋지 않아
이런 저런 이야기를 제게 합니다.

한쪽 귀는 듣고, 입은 자동으로 네네, 하지만….
속은, 타 들어 가고, 눈은 고속도로에서 주유소를 찾고..

머릿속은 시끄럽습니다.
렉카를 부를까? 톨게이트 사무실에 비상 주유소 없을까?
주유등 켜지면 몇 km나 가지?

별별 생각을 다하며, 창업주에게 사실 고백.
에어컨을 끕니다.

춘천가는 고속도로는 꽉 막혀 있어 시속 10km도 안되게 갑니다.
가다 서다 계속.

차라리, 얼른 다음 휴게소라도 씽씽가면 좋으련만,
이러다가 정말 고속도로 중간에서 딱 멈추게 생겼습니다.

내리막길은 기어 중립으로 넣고, 에어컨을 끄고, 창문은 내리고..

날은 더워 땀은 비오듯 하고, 비는 창문으로 들어오고,
갈 길은 멀고, 대안은 없고…

미리 준비 못한 제가 원망 스럽고, 총무님에게 미안했습니다.

총무님에게 몇가지 부탁을 합니다.
“주유등 켜진 후 몇 km까지 갈 수 있나요?
다음 주유소까지 몇 km 인가요?”
핸드폰 인터넷 검색을 요청드립니다.  

아, 숫자의 중요성…

주유등 켜진 후 40km 정도 갈 수 있고, 그래서 각 휴게소의
거리가 40km 떨어져 있다는, 다음 휴게소는 가평 휴게소…
우리가 약 2km왔으니 이제 38km 남았다는 희소식(?)을 알려줍니다.

그러나, 가다 서다 반복하는 이 상태에서는 그 40km도 못 버티겠습니다.

그리 맘 졸이고 가다 마석으로 나가는 출구를 보자 마자
나와 주유소를 지나가는 마석 주민들에게 물었습니다.

생전, 주유소 묻는 사람 처음 본다는 눈으로 어디 먼 곳을 가리키는 주민들..
저 같아도 주유소 못 찾습니다.
동네 돌기를 몇 번 드디어 주유소 찾아 만땅 채웠습니다.

어찌나, 행복하고 다행이던지..

제 배 부른 것보다 행복했습니다.

주유 만땅 채우자 마자 에어컨 빵빵 틀고 강원도를 향해 씽씽 달렸습니다.

여행 전 주유 만땅, 체크리스트에 꼭 1순위로 넣어 두세요. ^^
안그러면,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 수 있습니다.

 

<희망가게>
저소득 한부모 여성가장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 무보증 신용대출(마이크로크레딧)방식으로 창업을 지원합니다. 2004년을 시작으로 2013년 5월 현재 수도권을 비롯하여 원주, 춘천, 대전, 천안, 청주, 대구, 경산, 구미, 포항, 광주, 목포, 부산, 김해, 양산에 이르기까지 170여 곳의 사업장이 문을 열었습니다. 나눔의 선순환을 지향하는 희망가게, 창업주들이 매월 내는 상환금은 창업을 준비하는 또 다른 여성가장의 창업자금으로 쓰입니다.
 
<아름다운세상기금>
서경배(아모레퍼시픽 대표) 님를 비롯한 그 가족은 2003년 6월 한부모 여성가장의 경제적인 자립을 지원하는 <아름다운세상기금>을 조성하였습니다. 이 기금은 우리 사회 가난한 어머니들과 그 자녀들이 건강하고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길 바랬던 故 서성환(아모레퍼시픽 창업주) 님의 마음과 고인에 대한 유가족의 존경이 담겨져 있습니다.